러 병사가 훔친 에어팟 때문에 부대위치 실시간 노출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자유게시판

러 병사가 훔친 에어팟 때문에 부대위치 실시간 노출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355회 작성일 23-08-16 15:18

본문

키이우에서 27㎞ 떨어진 호스토멜에 사는 비탈리 세메네츠 씨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러시아 병사가 훔쳐 간 자신의 에어팟 이동 경로를 매일 공개했다.

세메네츠 씨는 "호스토멜 집에서 러시아 괴물들에게 에어팟을 약탈당했다"며 "기술 덕분에 에에팟이 지금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있다"고 말했다.

키이우에서 27㎞ 떨어진 호스토멜에 사는 비탈리 세메네츠 씨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러시아 병사가 훔쳐 간 자신의 에어팟 이동 경로를 매일 공개했다.

세메네츠 씨는 "호스토멜 집에서 러시아 괴물들에게 에어팟을 약탈당했다"며 "기술 덕분에 에에팟이 지금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중략)

세메네츠 씨는 러시아군이 침공 초기 키이우 점령을 위해 공세를 펼칠 때 호스토멜에 들어온 러시아군 부대의 한 병사에게 에어팟을 도둑맞았다.

그는 이달 들어 러시아군이 서둘러 키이우 지역에서 철수하기 시작하자 '나의 찾기' 앱으로 에어팟 위치를 추적했다.

이 에어팟은 국경을 넘어 벨라루스 고멜시 근처로 갔다가 지난주에는 돈바스(루한스크·도네츠크) 공격을 위해 러시아군이 집결하고 있는 러시아 벨고로드시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더타임스는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가정에서 값비싼 물건을 약탈한다는 보도가 많이 나온다며 전문가들은 이를 러시아군 무질서와 규율 부족 징후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공개된 한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러시아 병사들이 벨라루스의 한 우체국에서 세탁기와 랩톱컴퓨터, 전동스쿠터 등을 모스크바와 옴스크, 울랴노프스크, 노보시비르스크 등에 있는 가족에게 보내기 위해 포장하는 모습이 찍혔다.

또 우크라이나 보안기관이 공개한 전화 감청에는 러시아 병사가 친척에게 랩톱컴퓨터와 운동화, 옷 등 쇼핑목록을 받는 내용이 들어 있었고, 이르핀에서는 케블라 방탄복을 맥북 랩톱컴퓨터와 바꾼 한 러시아 병사가 전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http://news.v.daum.net/v/20220419112417718

애플기기 처음 써보나? 좆병신 ㅋㅋㅋㅋㅋㅋㅋㅋ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141
어제
118
최대
466
전체
44,544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